공지사항


컨텐츠
2016.05.28 08:21

5월 4주 - 가정예배

조회 수 10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f29e515662a59355fad5110f4ec76077.jpg


2016. 5. 22. 넷째 주 가정예배

사도신경

(다함께 읽습니다)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그는 성령으로 잉태되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장사 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계시다가, 거기로부터 살아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아멘


들어가는 기도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사함을 받았느니라 _ 엡 1:7

우리가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하여 하나님께 나아갑니다.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여 주십시오. 우리의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또 의지와 감정과 생각을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 주십시오. 우리 영혼을 예수님의 보혈의 생명으로 채워주십시오. 보혈을 의지하여 성소로 나아갑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 양

(다함께 부릅니다)
 
주님의 마음을 본 받는 자 찬송가 455 (507)

 


 

1) 주님의 마음을 본받는 자 그 맘에 평강이 찾아 옴은

  험악한 세상을 이길 힘이 하늘로부터 임함이로다

 

2) 주 모습 내 눈에 안보이며 그 음성 내 귀에 안들려도

  내 영혼 날마다 주를 만나 신령한 말씀 늘 배우도다

 

3) 가는 길 거칠고 험하여도 내 맘에 불평이 없어짐은

  십자가 고난을 이겨 내신 주님의 마음 본받음이라

 

4) 주 예수 세상에 다시 오실 그 날엔 뭇성도 변화하여

  주님의 빛나는 그 형상을 다 함께 보며 주 찬양하리





말 씀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누가복음18:11]

 

영적인 영역의 실제는 눈에 보이는 '증거'로 그 존재를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은 곧, 눈에 보이는 '- '이 변한다는 것이며, 증거가 이 땅의 ''에서 나타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만난 삭개오와 우물가의 여인은 이전과 다른 삶을 살았습니다. 삭개오는 실제로 그가 가진 안정감인 자신의 재산을 구체적으로 정확히 계량화해서 나누었습니다. 또한 우물가의 여인은 자신의 부끄러운 과거로 인해, 부끄러움과 절망으로 살아갔던 그 여인은 예수님을 만나서 변화 되었습니다. 사람들의 눈을 피해 다니며 살았던 여인이 물동이를 버려두고 사람들 앞에서 복음을 전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처럼 예수님은 세상 사람들이 하나님을 추상적으로 알기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모든 고통과 고난의 질문 속에 해답은 하나님이심을 알기 원하셨습니다. 우리는 그 추상적인 신앙을 버려야 합니다. 우리의 신앙은 추상적인 신앙이 아닌, 실제적인 신앙이어야 합니다.

그 추상적 신앙의 구체적인 형태는 바리새인들이 가졌던 '외식'에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은 없습니다. 하나님 앞에 살아가나, 그들의 모든 삶은 사람에 비추어진 삶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모든 삶의 기반이 사람에게 비추어진 자신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정치적이었고, 언제나 사람들의 여론을 조성하는데 목숨을 걸었습니다.

그들에게는 자신의 온전함을 비출 수 있는 하늘의 거울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사람들에게 비추어진 자신의 모습에 언제나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가 언제나 중요했습니다.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 이것이 '체면'입니다. 그들에게는 '체면'이 모든 진리, 모든 기준보다 우선이 되는 것입니다. 그들은 가장 현실적으로 땅의 질서에 순응하여 살아가는 것 같지만, 정작 그들의 삶은 이 세상의 어떤 고통과 고난의 문제에도 답을 주지 못하는 가장 '추상적' 신앙입니다.

이제 남의 눈을 의식하여 사는 체면의 삶으로부터 벗어나야 합니다. 삭개오를 기억하십시오. 우물가의 여인을 기억하십시오. 이제 체면을 벗어 버리십시오. 그래야 하나님을 만납니다. 체면이라는 옷을 던져버릴 때, 자유함이 주어질 것입니다.





기 도

가정을 위한 기도

(다같이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 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우리가 한 가정을 이룰 수 있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하나님, 우리가 당신의 이끄심 안에 만났다는 사실을 평생에 잊지 않게 하시며 항상 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나아가는 믿음의 가정이 되게 하여주시옵소서. 또한 특별히 믿음의 여정 가운데, 날마다 십자가의 거울 앞에 항상 우리를 비춰 보며 나아가는 가정이 되게 하시고, 그 여정 가운데 날마다 은혜가 더하게 하시옵소서.

 

(아빠가 자녀들의 머리에 손을 얹고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 사랑하는(000)를 우리 가정에 허락하심을 감사합니다. 하나님, 이 시간 기도하며 나아가는 것은 사랑하는(000)가 하나님 안에서 자신이 어떠한 존재인지 깊이 깨달아 알게 하시옵소서. 또한 사랑하는(000)가 하나님 당신의 존재에 대한 질문이 끊이지 않게 하시고 그 질문 가운데 바울이 해답을 얻었던 것처럼, 사랑하는(000) 또한 하나님의 생명력 있는 음성을 사랑하는(000)가 듣게 하시옵소서.


(엄마가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 사랑하는(000)를 당신의 날개 아래 품으시고 지금까지 이끌어 오심에 감사드립니다. 하나님, 이 시간 기도하는 것은 사랑하는(000)가 날마다 하나님의 사랑 속에 자라나게 하시고, 특별히 사랑하는(000)의 청결하고 정직한 마음속에 지혜를 더하시옵소서. 그래서 그 모습 속에 세상 사람들이 예수의 형상을 볼 수 있게 하시옵소서.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 가족의 참된 주인 되신 주님, 우리의 삶에 개입하시고 간섭하시고 주장하시고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를 변화시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우리 가족이 항상 하나님의 뜻 가운데 살아 갈 수 있도록 붙잡아 주시옵소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다함께 읽습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하여 준 것 같이,
우리의 죄를 용서하여 주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마 무 리

다함께 서로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줍니다.
함께 맛있게 식사를 나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9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9.04 1001
115 8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28 911
114 8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27 884
113 8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14 1126
112 8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08 886
111 7월 5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31 889
110 7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27 996
109 7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17 1063
108 7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10 1112
107 7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03 1082
106 6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26 1048
105 6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19 1028
104 6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12 1092
103 6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10 980
102 5월 5 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30 1190
» 5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28 1073
100 5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15 1262
99 5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11 1316
98 5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02 1344
97 4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4.25 127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4 Next
/ 14
Copyright ⓒ 2013 Joyful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