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컨텐츠
2016.04.17 23:26

4월 3주 - 가정예배

조회 수 13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f29e515662a59355fad5110f4ec76077.jpg


2016. 4. 17. 셋째 주 가정예배

사도신경

(다함께 읽습니다)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그는 성령으로 잉태되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장사 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계시다가, 거기로부터 살아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아멘
 


들어가는 기도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사함을 받았느니라 _ 엡 1:7

우리가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하여 하나님께 나아갑니다.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여 주십시오. 우리의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또 의지와 감정과 생각을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 주십시오. 우리 영혼을 예수님의 보혈의 생명으로 채워주십시오. 보혈을 의지하여 성소로 나아갑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 양

(다함께 부릅니다)

예수 나를 위하여 찬송가 144장 (통 144장)



1) 예수 나를 위하여 십자가를 질 때 세상 죄를 지시고 고초당하셨네

2) 십자가를 지심은 무슨 죄가 있나 저 무지한 사람들 메시아 죽였네

3) 피와 같이 붉은 죄 없는 이가 없네 십자가의 보혈로 물과 같이 되네

4) 아름답다 예수여 나의 좋은 친구 예수 공로 아니면 영원 형별 받네

후렴) 예수여 예수여 나의 죄 위하여 보배피를 흘리니 죄인 받으소서



말 씀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다는 것을 믿어라. 믿지 못하겠거든 내가 하는 그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 내가 진정으로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를 믿는 사람은 내가 하는 일을 그도 할 것이요, 그보다 더 큰 일도 할 것이다. 그것은 내가 아버지께로 가기 때문이다. [요한복음14:11-12]


우리는 이미 예수를 통해 하늘에 속한 자이며, ‘하늘의 능력’을 사용 할 수 있는 합법적 선포가 ‘허락’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 사실을 알면서도, 우리의 신앙 가운데 하늘의 능력이 실제화 되지 않는 이유는 하나님 나라에 대한 ‘의심’과 ‘종교적 사고’에 있습니다. 먼저 의심은 ‘미혹’이라는 달콤함으로 우리에게 다가와 죽음의 문을 스스로 활짝 열게 했습니다. 아담과 하와는 결국 사탄의 미혹(하나님보다 다른 가치를 더 높이 두는 일)을 통해 의심이라는 파멸의 빈틈을 사탄에게 내주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확신’이 다른 가치로 흔들렸기 때문입니다. 또한 종교적인 사고가 우리의 신앙에 하늘의 능력이 실제화 되는 것을 방해합니다. 베드로가 부정하다고 생각한 음식(율법적으로 믿고 지키고 있었던 음식)들을 하나님은 먹으라고 말씀하셨지만, 베드로는 거절했습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셨음에도 그는 그의 경험과 종교적 사고에 의해 거절했던 것입니다. 그런 베드로에게 말씀이 임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깨끗하게 하신 것을 속되다고 하지 말아라”내가 알고 있는 지식과 경험이 진리입니까? 아닙니다. 진리는 오직 하나님이십니다. 오늘 나의 잘못된 경험과 생각이 하늘의 능력을 가로 막고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는 육의 자아를 날마다 부인하고 십자가에 못 박아야 하며, 우리는 하나님께 이렇게 고백해야 합니다. “네 아버지, 당신이 옳습니다. 아버지의 뜻으로 나를 다스리소서” 바로 그 순간 ‘영적인 자유’를 가로막는 육의 ‘저항력’이 사라진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그 저항력이 없을 때 비로소 우리의 영혼의 배는 순항할 수 있습니다.



기 도

가정을 위한 기도

(다같이 읽습니다.)
아버지, 당신의 이끄심 안에 우리가 가정을 이루게 되었음을 기억합니다. 우리를 하나 되게 하셨던 아버지의 인도하심에 감사드립니다. 항상 가장 선한 길로 이끄실 주님을 신뢰하며 그 인도하심을 더 사모하는 가정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또한 기도하는 것은, 우리 가정 가운데 아버지 당신의 임재가 충만하길 기도합니다. 항상 그 음성에 순종하는 가정이 되게 하시고 아버지 당신의 음성을 듣는 것을 기뻐하는 가정이되게 하여주시옵소서.

(아빠가 자녀들의 머리에 손을 얹고 읽습니다)
아버지, 먼저는 사랑하는(000)를 우리 가정 가운데 보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특별히 이 시간 기도하며 나아가는 것은, 사랑하는(000)가 아버지의 음성이 있는 골방으로 나아가길 즐거워하는 자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또한 날마다 그곳에서 들리는 아버지의 음성을 붙들며 살아가는 사랑하는(000)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엄마가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 사랑하는(000)를 위해 기도합니다. 하나님께서 사랑하는(000)를 택하시고 하나님의 자녀 삼으심을 감사드립니다. 이 시간 기도하며 나아가는 것은, 날마다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사랑하는(000)의 삶에 하늘 문을 여시고 은혜 부어 주시옵소서. 사랑하는(000)의 모든 여정 가운데, 아버지 당신의 지지하심으로 함께 하시고 하늘의 능력을 땅에 풀어내는 자가 되게
하여주시옵소서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 가족의 참된 주인 되신 주님, 우리의 삶에 개입하시고 간섭하시고 주장하시고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를 변화시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우리 가족이 항상 하나님의 뜻 가운데 살아 갈 수 있도록 붙잡아 주시옵소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다함께 읽습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하여 준 것 같이, 
우리의 죄를 용서하여 주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마 무 리

다함께 서로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줍니다.
함께 맛있게 식사를 나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8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28 908
114 8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27 877
113 8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14 1116
112 8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8.08 881
111 7월 5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31 884
110 7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27 993
109 7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17 1058
108 7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10 1105
107 7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7.03 1072
106 6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26 1039
105 6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19 1025
104 6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12 1086
103 6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6.10 973
102 5월 5 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30 1180
101 5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28 1062
100 5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15 1254
99 5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11 1315
98 5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6.05.02 1338
97 4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6.04.25 1271
» 4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6.04.17 130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4 Next
/ 14
Copyright ⓒ 2013 Joyful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