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컨텐츠
조회 수 10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f29e515662a59355fad5110f4ec76077.jpg 


2019. 2. 10. 둘째 주 가정예배

사도신경

(다함께 읽습니다)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그는 성령으로 잉태되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장사 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계시다가, 거기로부터 살아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아멘


들어가는 기도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사함을 받았느니라 _ 엡 1:7

우리가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하여 하나님께 나아갑니다.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여 주십시오. 우리의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또 의지와 감정과 생각을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 주십시오. 우리 영혼을 예수님의 보혈의 생명으로 채워주십시오. 보혈을 의지하여 성소로 나아갑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 양

(다함께 부릅니다)
기쁜 소식을  185 ( 179)



1) 기쁜 소식을 세상 전하세 환나 고통을 당하는 자에게 믿는 성도들 전할 소식은 성령이 오셨네


2) 만왕의 왕께서 사로 잡힌자 구원하시고 자유주셨네 승리의 노래가 성에 들리니 성령이 오셨네


3) 한없는 사랑과 크신 은혜를 의심하면서 믿는 자에게 작은 입으로 증언하리니 성령이 오셨네

후렴) 성령이 오셨네 성령이 오셨네 주님 보내신 성령이 오셨네 기쁜 소식을 세상 전하세 성령이 오셨네


말 씀


베드로가 대답하였다. “주님, 절대로 그럴 없습니다. 나는 속되고 부정한 것은 번도 먹은 일이 없습니다.” 그랬더니 번째로 음성이 다시 들려왔다. “하나님께서 깨끗하게 하신 것을 속되다고 하지 말아라.” [10:14-15]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인들은 저마다 세상 문화를 바라보는 입장이 다릅니다. 그렇기에 저마다의 입장과 방법으로 세상의 문화를 변혁 시키고자 합니다. 그러나 때로는 '승리주의적 태도’(자신의 힘과 방식으로 바꿀 입다는 입장) 개혁의 형태가 나타나서, 수고가 좋은 열매의 변혁이 아니라 오히려 파괴적이고 분열을 초래 하고는 했습니다. 이러한 실태 속에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을 바라 보는 이분법적 사고가 얼마나 세상과 교회를 멀게 했는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특별히 오늘 본문의베드로의 보자기 환상 사건, 이방 문화에 대한 이해를 다루고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방 문화에 대한 베드로의 섣부른 판단 속에는, 유대 문화의 우월주의와 교만함이 함께 있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섣불렀던 베드로의 태도를 보시고, 다시 한번 두번째 음성으로 베드로에게 다가가셨습니다. 그리고 이방 문화를 향한 베드로의 태도가 바뀌었을 , 이방지역을 향한 복음의 문이 열렸으며 많은 이방인들이 복음을 듣고 하나님께 돌아오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사실을 기억합시다. 그리고 승리주의적 태도로 세상 문화를 바라보며 변혁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복음안에 있는 겸손과 존중의 가치를 높이며 세상으로 들어갑시다. 바로 자세가 세상 문화 안에 있는 그리스도인의 자세입니다.



기 도


가정을 위한 기도

(다같이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우리가 한 가정을 이룰 수 있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하나님우리가 당신의 이끄심 안에 만났다는 사실을 평생에 잊지 않게 하시며 항상 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나아가는 믿음의 가정이 되게 하여주시옵소서또한 특별히 믿음의 여정 가운데날마다 하나님 나라를 꿈꾸며 나아가는 가정 되게 하시고그 꿈을 향해 달려가는 기쁨을 빼앗기지 않게 하시옵소서.



(아빠가 자녀들의 머리에 손을 얹고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 사랑하는(000)를 제자로 택하시고 부르심에 감사드립니다. 하나님, 이 시간 기도하는 것은 사랑하는(000)가 당신께서 날마다 사랑과 격려로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깊이 알게해 주시고 사랑하는(000)에게 당신의 중심이 깊이 전해지기를 기도합니다. 또 제자로 한발 한발 내딛으며 나아갈 때 은총위에 은총으로 함께 하여주시고 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날마다 지혜가 자라날 수 있도록 축복하여 주시옵소서


(엄마가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사랑하는(000)를 당신의 날개 아래 품으시고 지금까지 이끌어 오심에 감사드립니다하나님이 시간 기도하는 것은 사랑하는(000)를 통해 예수의 형상이 이 땅에 온전히 비추어지기를 기도합니다특별히 사랑하는(000)안에 정결한 생각이하나님의 생각이 창조되어 지기를 기도합니다사랑하는(000)가 하나님의 말씀 묵상하는 것을 날마다 즐거워 할 수 있게 하시고또한 당신께서 사랑하는(000)를 향한 본래의 형상대로 사랑하는(000)가 빚어질 수 있게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 가족의 참된 주인 되신 주님, 우리의 삶에 개입하시고 간섭하시고 주장하시고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를 변화시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우리 가족이 항상 하나님의 뜻 가운데 살아 갈 수 있도록 붙잡아 주시옵소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다함께 읽습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하여 준 것 같이,
우리의 죄를 용서하여 주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마 무 리

다함께 서로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줍니다.
함께 맛있게 식사를 나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 2019년 3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9.03.18 1151
241 2019년 3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9.03.12 1311
240 2019년 3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9.03.05 1206
239 2019년 2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9.02.26 1099
238 2019년 2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9.02.17 1098
» 2019년 2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9.02.12 1042
236 2019년 2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9.02.03 1266
235 2019년 1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9.01.29 1139
234 2019년 1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9.01.20 1230
233 2019년 1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9.01.19 1060
232 2019년 1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9.01.08 1329
231 12월 5주 - 가정예배 Admin 2018.12.31 1423
230 12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8.12.23 1373
229 12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8.12.18 1373
228 12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8.12.09 1193
227 11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8.11.25 1443
226 11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18.11.20 1255
225 11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18.11.11 1285
224 11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18.11.04 1381
223 10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18.10.28 1277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Copyright ⓒ 2013 Joyful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