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컨텐츠
조회 수 6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f29e515662a59355fad5110f4ec76077.jpg 


2020. 3. 29. 다섯째 주 가정예배

사도신경

(다함께 읽습니다)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 나는 그의 유일하신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습니다. 그는 성령으로 잉태되어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나시고,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장사 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셨으며, 하늘에 오르시어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앉아계시다가, 거기로부터 살아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십니다.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습니다. 아멘


들어가는 기도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사함을 받았느니라 _ 엡 1:7

우리가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하여 하나님께 나아갑니다.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하여 주십시오. 우리의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또 의지와 감정과 생각을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 주십시오. 우리 영혼을 예수님의 보혈의 생명으로 채워주십시오. 보혈을 의지하여 성소로 나아갑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 양

(다함께 부릅니다)

나 가나안 땅 귀한 성에  찬송가 246장   (통 221장)


1) 나 가나안 땅 귀한 성에 들어가려고 내 무거운 짐 벗어 버렸네 죄 중에 다시 방황할일 전혀 없으니 저 생명 시냇가에 살겠네


2) 그 불과 구름 기둥으로 인도하시니 나 가는 길에 형통하겠네 그 요단강을 내가 지금 건넌 후에는 저 생명 시냇가에 살겠네


3) 내 주린 영혼 만나로써 먹여주시니 그 양식 내게 생명되겠네 이 후로 생명 양식 주와 함께 먹으며 저 생명 시냇가에 살겠네


후렴) 길이 살겠네 길이 살겠네 생명 시냈가에 살겠네 *2



말 씀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5:4-5]


이스라엘의 역사를 , 하나님이 필요 없을 정도로 자신들의 힘이 강해 졌을 이스라엘의 영적인 상황은 악하고 어두웠습니다. 반대로 하늘의 능력이 이스라엘에게 강하게 나타났을 때도 있는데, 바로 때는 자신들의 연약함을 알고 겸손과 온유함으로 하나님께 나아갔을 때입니다.

이처럼 우리들의 힘이 약해지는 순간은 바로 하늘의 능력이 나타나는 순간입니다. 모든 것에는 원리가 있습니다. 남성과 여성, 하늘과 , 죄와 은혜, 천국과 지옥 서로 다른 개념의 쌍이 있습니다. 서로 다른 개념이 있어야 강조하고자 하는 개념이 분명해지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원리에서, 짙은 어둠이 있다는 것은 강력한 빛이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날과 같이 어둠이 짙어보이는 시대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짙은 어둠 너머 영광을 준비하고 계시다는 사실을 기억합시다. 

특별히 오늘 말씀은, 밤이 새도록 수고해도 수확의 기쁨을 맛보지 못했던 절망에 빠져있는 제자들에게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입니다. 제자들과 같이 더이상 아무 것도 없는 상황가운데 있을 , 인간의 한계와 연약함에 직면해 있을 , 하나님의 기적은 시작됩니다. 제자들에게 깊은 곳에 그물을 내리라고 말씀하신 예수님이, 오늘 우리들에게도 동일하게 말씀하십니다.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라.” 말씀에 순복하여 나아갈 , 주님 우리에게 만선의 기쁨을 경험하게 하실 것입니다.  


 

기 도


가정을 위한 기도

(다같이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우리가 한 가정을 이룰 수 있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하나님우리가 당신의 이끄심 안에 만났다는 사실을 평생에 잊지 않게 하시며 항상 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나아가는 믿음의 가정이 되게 하여주시옵소서또한 특별히 믿음의 여정 가운데날마다 하나님 나라를 꿈꾸며 나아가는 가정 되게 하시고그 꿈을 향해 달려가는 기쁨을 빼앗기지 않게 하시옵소서.



(아빠가 자녀들의 머리에 손을 얹고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 사랑하는(000)를 제자로 택하시고 부르심에 감사드립니다. 하나님, 이 시간 기도하는 것은 사랑하는(000)가 당신께서 날마다 사랑과 격려로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깊이 알게해 주시고 사랑하는(000)에게 당신의 중심이 깊이 전해지기를 기도합니다. 또 제자로 한발 한발 내딛으며 나아갈 때 은총위에 은총으로 함께 하여주시고 당신의 인도하심 가운데 날마다 지혜가 자라날 수 있도록 축복하여 주시옵소서


(엄마가 읽습니다)

좋으신 하나님사랑하는(000)를 당신의 날개 아래 품으시고 지금까지 이끌어 오심에 감사드립니다하나님이 시간 기도하는 것은 사랑하는(000)를 통해 예수의 형상이 이 땅에 온전히 비추어지기를 기도합니다특별히 사랑하는(000)안에 정결한 생각이하나님의 생각이 창조되어 지기를 기도합니다사랑하는(000)가 하나님의 말씀 묵상하는 것을 날마다 즐거워 할 수 있게 하시고또한 당신께서 사랑하는(000)를 향한 본래의 형상대로 사랑하는(000)가 빚어질 수 있게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다함께 읽습니다)
우리 가족의 참된 주인 되신 주님, 우리의 삶에 개입하시고 간섭하시고 주장하시고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를 변화시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우리 가족이 항상 하나님의 뜻 가운데 살아 갈 수 있도록 붙잡아 주시옵소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다함께 읽습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하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을 용서하여 준 것 같이,
우리의 죄를 용서하여 주시고,
우리를 시험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마 무 리

다함께 서로 안아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줍니다.
함께 맛있게 식사를 나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 2020 6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20.06.07 425
295 2020 5월 5주 - 가정예배 Admin 2020.05.31 457
294 2020 5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20.05.24 383
293 2020 5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20.05.16 450
292 2020 5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20.05.10 453
291 2020 5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20.05.03 453
290 2020 4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20.04.26 440
289 2020 4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20.04.18 429
288 2020 4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20.04.12 412
287 2020 4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20.04.05 476
» 2020 3월 5주 - 가정예배 Admin 2020.03.28 647
285 2020 3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20.03.21 794
284 2020 3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20.03.15 806
283 2020 3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20.03.10 585
282 2020 3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20.03.07 501
281 2020 2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20.02.23 1323
280 2020 2월 3주 - 가정예배 Admin 2020.02.16 930
279 2020 2월 2주 - 가정예배 Admin 2020.02.09 524
278 2020 2월 1주 - 가정예배 Admin 2020.02.02 528
277 2020 1월 4주 - 가정예배 Admin 2020.01.26 4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Copyright ⓒ 2013 Joyful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